YTN

[단독] 부천서 술 취한 30대, 70대 노인 '묻지마 폭행'...경찰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부천서 술 취한 30대, 70대 노인 '묻지마 폭행'...경찰 수사

2020년 01월 02일 05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30대 남성, 폐지 주우러 나온 70대 할머니 폭행
때린 이유 따지자 무차별 '묻지마 폭행' 시작
"살려달라" 외침에 주민이 말린 뒤에야 폭행 멈춰
남성, 현행범 체포…할머니 코뼈·눈 뼈 부러져
[앵커]
새해 첫날부터 70대 할머니가 술에 취한 30대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할머니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었는데, 남성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이경국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부천시 심곡동의 한 아파트입니다.

이곳에 홀로 살던 78살 남 모 할머니는 밤 10시쯤 폐지를 줍기 위해 1층으로 내려갔습니다.

폐지를 판 돈으로 외국에 있는 불우한 아이들을 돕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런데 근처에 있던 35살 A 씨가 다가와 갑자기 남 할머니의 머리를 때렸고, 할머니가 이유를 따져 묻자 곧장 무차별적인 폭행이 시작됐습니다.

[남 모 할머니 / 폭행 피해자 : 무릎으로 허리를 때리고, 주먹으로 머리를 막 쥐어박아서 '사람 살려라' 소리를 지르니까 소리를 지를 때마다 두들겨 패는 거야.]

폭행은 이곳 쓰레기 더미 부근에서 시작됐습니다.

할머니가 저항하며 아파트 안쪽으로 달아났지만, 폭행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살려달라'는 소리를 듣고 내려온 주민이 A 씨를 말릴 때까지 끔찍한 폭행은 계속됐습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안을 서성이던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남 할머니는 폭행으로 코뼈와 눈 뼈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할머니 사위 : 1월 1일에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말이 되는 소리예요? 가슴이 철렁해서 신호등에 걸리면 부들부들 떨리고 그러는 거예요. 빨리 가야 하니까.]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습니다.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할머니를 때린 기억이 없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했고, 구체적인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