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구속...'감찰 무마' 수사 탄력
Posted : 2019-11-27 22:08
법원, 유재수 영장 발부…"구속수사 필요성"
수천만 원대 금품수수·업체 편의 제공 혐의
금품 대가성 부인…법원, 혐의 입증 판단한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구속됐습니다.

유 전 부시장의 신병이 확보된 만큼,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수사도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최재민 기자!

법원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사유부터 일러 주시죠.

[기자]
검찰이 청구한 범죄 혐의 상당수가 인정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법원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유 전 부시장의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에서 근무하던 2016년부터 금융업체로부터 자녀 유학비와 골프채 등 수천만 원대 금품을 받고, 동생 취업을 청탁한 혐의를 받습니다.

유 전 부시장은 금품의 대가로 해당 업체가 금융위원장 표창장을 받아 각종 제재를 피할 수 있도록 편의를 봐준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습니다.

특히 지난해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취임한 뒤에도 수백만 원대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오늘 열린 구속영장 실질 심사에서 유 전 부시장은 금품의 대가성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이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수사가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자]
수사의 초점은 유 전 부시장 개인 비위를 넘어 감찰 무마 의혹에 맞춰져 있습니다.

2017년 10월쯤 시작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비위 조사가 12월쯤 마무리가 안 된 채 중단됐다는 의혹입니다.

이후 유 전 부시장이 국회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영전을 거듭한 배경도 검찰이 주목하는 부분입니다.

검찰은 최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비롯한 당시 감찰 라인을 불러 이른바 '윗선'의 지시로 감찰을 중단했는지를 조사했습니다.

이에 따라 직속상관인 조국 전 민정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조 전 수석은 지난해 국회에 출석해 당시 유 전 부시장 비위 첩보의 근거가 부족했다며 감찰 무마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검찰이 유 전 부시장의 신병을 확보하면서 관련 수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최재민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