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62명| 완치 13,629명| 사망 304명| 검사 누적 1,620,514명
"유재수, 靑 감찰 이후에도 금품수수"...내일 구속 갈림길
Posted : 2019-11-26 21:50
2017년 12월, 유재수 비위 의혹 靑 감찰 중단
비위에도 거듭된 영전…"윗선 비호 가능성" 수사
靑 감찰라인 잇따라 소환…’감찰 무마’ 본격 수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은 뒤에도 계속해서 금품을 받아온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유 전 부시장 구속 여부는 내일(27일) 결정됩니다.

안윤학 기자입니다.

[기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 의혹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이 중단된 건 지난 2017년 12월쯤.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관련 업체들로부터 각종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영전을 거듭했습니다.

그러는 사이에도 유 전 부시장이 계속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부산시 부시장으로 있으면서도 수백만 원의 금품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유 전 부시장은 그동안 일부 금품수수 사실을 인정하고도, 대가성을 부인해 왔지만 구속 갈림길에 섰습니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의 칼끝은 이제 청와대와 여권을 향하고 있습니다.

비위 의혹에도 거듭된 영전이 이른바 윗선의 비호에 의한 것인지 들여다보는 겁니다.

청와대 비호 의혹의 핵심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입니다.

검찰은 이미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등 당시 청와대 감찰 라인을 불러 '윗선'의 감찰 무마 지시가 있었는지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도읍 / 자유한국당 의원(지난 10월 7일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 : 감찰 보고서를 작성해서 이인걸 특감반장,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가 들어갔던 것을 봤다는 거예요, 특감반원이. 그런데 그 이후에 이렇다 할 지시가 없었다는 거예요.]

수사팀은, 감찰 무마 의혹의 핵심인 당시 조국 전 민정수석 개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소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비위 사실을 통보 받고도 감사하지 않고 사표를 수리한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전 금융위 부위원장도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