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의 최후진술
Posted : 2019-11-13 18:53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의 최후진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해 유포하고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 씨에게 검찰이 징역 7년을 구형했습니다.

함께 기소된 가수 최종훈 씨에겐 징역 5년, 가수 유리의 친오빠 권 모 씨에겐 징역 10년이 구형됐습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들의 죄질과 함께 피해자들과 합의가 되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며 이같이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또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도 명령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 씨는 최후진술에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일부 사건은 부인하지만, 카카오톡을 통해 수치심을 드린 점은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는 부도덕한 행동을 이제 와 사과드리는 게 부끄럽다면서도 '특수준강간'이라는 죄명은 너무 무겁고 억울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권 씨도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으로 평생 살아야 하는 동생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을 평생 각인하며 살겠다고 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1월과 3월 강원도 홍천과 대구에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