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찰, 정경심 조사 마무리...내주 조국 소환할 듯
Posted : 2019-11-09 16:4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이 구속 기한을 이틀 앞두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조사를 사실상 마무리했습니다.

이번 수사의 정점인 조국 전 장관의 소환은 다음 주 이뤄질 전망입니다.

박기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구속 이후 여섯 차례 검찰에 출석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

입시비리와 증거인멸, 차명 투자 등 혐의 전반에 관해 조사받았습니다.

하지만 세 차례 건강상의 이유로 소환 통보에 응하지 않고, 조사 도중에도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6차 조사 다음 날에도 정 교수에 대한 소환 조사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 교수의 구속기한을 앞두고 조사를 사실상 마무리하고 공소장 작성에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구속 상태인 조 전 장관의 동생 조 모 씨도 사흘 연속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조 씨 측은 현재 목 부위 신경 통증으로 구치소 내 병동에 입원해 검찰 조사에 나가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조 씨 구속 기간을 오는 19일까지 연장해 남은 의혹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조 전 장관 본인에 대한 조사도 임박한 상황.

검찰은 정 교수가 지난해 1월 WFM 주식을 차명으로 살 때, 조 전 장관의 계좌에서 정 교수의 계좌로 5천만 원이 이체된 정황을 포착하고 금융거래 내역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또, 서울대 교수실에서 가져온 압수물을 분석해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발급에 조 전 장관이 관여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다음 주쯤 조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YTN 박기완[parkkw061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