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제징용 배상판결 1년...사죄 대신 보복이 남긴 것
Posted : 2019-10-26 05:43
2018년 10월, 日 기업에 첫 강제징용 배상판결
적반하장격 경제 보복…불매 운동으로 응수
불매 운동 넉 달째…한층 더 ’활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대법원에서 일본 전범 기업을 상대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한 지 오는 30일이면 꼭 1년이 됩니다.

그러나 일본은 배상은커녕 적반하장 식의 보복까지 이어가고 있는데요.

대법원 판결 이후 사죄 대신 보복이 가져온 한일 관계 변화를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명수 / 대법원장 2018년 10월 : 주문, 상고를 모두 기각한다. 상고 비용은 피고(신일본제철)가 부담한다.]

1년 전, 일본의 전범 기업이 강제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습니다.

한을 풀게 된 유일한 피해 생존자는 감격의 눈물을 쏟았습니다.

[이춘식 /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2018년 10월 : 오늘 나 혼자 나와서 내 마음이 슬프고 눈물이 많이 나고 울고 싶고 마음이 아프고….]

일본 정부는 그러나 관련 보상은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끝났다며 격하게 반발했습니다.

이후 사사건건 노골적으로 반한 정책을 키워온 아베 정부는 적반하장격의 경제보복 조치까지 내놨습니다.

일본의 반성 없는 태도에 분노한 우리 국민은 불매 운동으로 똘똘 뭉쳐 응수했습니다.

[김인봉 / 전국택배노조 사무처장 (7월 유통업계 불매운동 선언) : 특히 택배 노동자들이 이번에 유니클로 배송 거부를 하면서….]

금방 식을 거라는 조롱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넉 달째인 지금까지 불매 열기와 반 아베 정서는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지난달 대한 수출 감소 폭은 8월보다도 두 배나 큽니다.

불매가 한층 확산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지난달 불매운동 참여율은 65%가 넘어 불매 운동이 시작된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정현영 / 대학생 : 뉴스를 보고 판단했을 때 일본 정부에서 합리적이지 못 하게 판단하고…주변에서 많이들 (불매 운동에) 참가하는 것 같아요.]

반 아베 정서도 여전히 견고합니다.

여론 조사 결과 정부의 한일분쟁 대응을 지지하고,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도 잘했다는 응답자가 과반입니다.

끈질긴 불매 운동과 아베 규탄 움직임에 일본 정부가 적잖은 타격을 받았다는 분석도 많습니다.

[구정우 / 성균관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 불매운동에 많은 국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면서 일본이 한국이나 한국 제품에 대해서 취한 조치의 부당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됐습니다.]

대법원 판결이 나온 지 1년이 지났지만 강제 징용 배상이라는 사죄의 기회를 보복으로 되갚은 일본 정부의 태도가 우리 국민의 반일 감정을 더 부추기고 있습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833명| 퇴원 22명| 사망 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