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입시비리·사모펀드' 정경심 교수, 내일 오전 영장 심사
Posted : 2019-10-22 10:31
자녀의 입시부정 의혹과 사모펀드 관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내일 구속 갈림길에 섭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업무방해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정 교수에 대해 내일(23일) 오전 10시 반에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영장전담 판사는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부장판사가 맡게 됐습니다.

정 교수에 대한 구속 여부 결정은 법원의 심사를 거쳐 이르면 내일 밤늦게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어제(21일)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증거은닉 교사 등 모두 11가지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정 교수 측이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만큼 내일 영장 심사에서 구속 필요성을 두고 검찰과 변호인단 사이에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또 정 교수가 최근 뇌종양 진단 등을 이유로 건강 문제를 호소하고 있어 구속 필요성 심사에서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됩니다.

박기완[parkkw0616@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