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을 나들이 때 진드기 조심!...긴 옷·기피제 필수
Posted : 2019-10-13 05:2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본격적인 단풍철입니다.

나들이 계획 세우는 분들 많을 텐데 긴 옷과 진드기 기피제도 꼭 챙기시는 게 좋겠습니다.

진드기에 물려 생기는 질병이 이맘때 유독 많은데, 심하면 호흡 곤란에 사망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단풍 자락이 산허리까지 내려왔습니다.

다음 주면 남부도 물들기 시작할 전망입니다.

논밭의 곡식과 과일도 영글었습니다.

그림 같은 가을 풍경, 나들이객이 늡니다.

하지만 조심해야 합니다.

쯔쯔가무시 병도 이맘때가 절정입니다.

[박윤선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쯔쯔가무시 병은 9월에 시작해 10월부터 11월에 절정을 이룹니다. 이는 대잎털진드기 유충이 이 시기에 발생하는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50∼70대 환자가 특히 많습니다.

고령화가 심각한 농촌과 산촌에서 어르신들이 직접 수확일을 하다 진드기에 물리는 거로 추정됩니다.

[박윤선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가을철 수확기에 주로 농촌에 남아계신 노인분들이 작업에 종사하다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됩니다.]

쯔쯔가무시병은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생기는데 1∼3주 잠복기를 거쳐 고열과 두통, 근육통이 나타나고 몸 곳곳에 반점이 생깁니다.

물린 자리는 까맣게 딱지가 덮이고 심하면 사망합니다.

참진드기에 물려 고열이 나거나 장기 기능이 망가지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도 이 시기 환자가 유독 많습니다.

최근 5년 830명이 이 병에 걸려 156명이 숨졌습니다.

두 질병 모두 백신은 없습니다.

예방을 위해서 진드기 노출을 피할 수 있도록 야외 활동 때 긴 소매, 긴 바지를 입고 옷 위에 기피제를 뿌리는 게 좋습니다.

또 풀밭에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말고 집에 와서는 입은 옷을 세탁해야 합니다.

머리카락이나 겨드랑이 등에도 진드기가 붙어있을 수 있어서 깨끗이 목욕하는 게 중요하고 야외 활동 후 3주 안에 발열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