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시민, KBS와 '김경록 녹취록' 공방
Posted : 2019-10-10 07:15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증권사 직원 김경록 씨의 인터뷰 내용을 두고,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KBS 사이에 진실 공방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 정리해보겠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조국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경록 씨가 그제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에 나와 정경심 교수도 피해자라며 정 교수를 두둔하는 취지의 인터뷰를 한 겁니다.

지난달 10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정 교수의 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증언했던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었죠,

유 이사장은 KBS가 김 씨와 인터뷰한 뒤 방송은 내보내지도 않고 관련 내용을 검찰에 흘렸다며 KBS와 검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KBS 측은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전달한 적이 없고, 김 씨의 증언을 교차 검증하기 위해 일부 사실 관계를 검찰에 확인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특히, 인터뷰 다음 날 메인 뉴스를 통해 김 씨 육성을 보도했다고 강하게 반박했지만, 유 이사장은 어젯밤 이 내용을 재반박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어젯밤,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 그 보도는 인터뷰 기사가 아니에요. 검찰발 기사를 묶어서…. 김경록 씨의 음성 변조 문장을 한두 개씩 끼워 넣은 거예요. 한 시간씩 인터뷰를 하고 나서…. 이제 CEO가 나서야죠. 위기상황이잖아요, KBS로서는…. 양승동 사장님이 한 시간 인터뷰 보시라고….]

KBS는 유 이사장의 의혹 제기가 허위 주장이라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이번 인터뷰와 관련해 조사위도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 이사장은 한 종편 채널이 알릴레오와 김경록과의 인터뷰 녹취록을 보도하는 것과 관련해 자신과의 녹취록이 맞다면서도, 유출 경로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어젯밤,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 변호인한테서 언론에 나갔을 수도 있고 변호인에서 검찰에서 언론으로 나갔을 수도 있죠, 변호인 측에 무거운 항의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물론 그쪽에선 아니라고 하죠.]

검찰은 유 이사장의 방송에 대해 김 씨의 일방적 주장이 특정한 시각에서 편집돼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고, 유 이사장은 검찰도 일방적 주장을 하는 건 마찬가지라고 맞받아쳤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