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증권사 직원 "조국 5촌 조카가 사기꾼"...검찰 "일방적 주장"·KBS "허위 사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증권사 직원 "조국 5촌 조카가 사기꾼"...검찰 "일방적 주장"·KBS "허위 사실"

2019년 10월 09일 13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증거인멸을 도운 혐의를 받는 증권사 직원이 유튜브 방송을 통해 직접 입을 열었습니다.

정 교수가 5촌 조카에게 속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검찰 수사와 언론 보도까지 비판했는데요.

검찰은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이 특정한 시각에서 편집돼 유감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국 장관 부부 자산관리인인 증권사 직원 김경록 씨의 녹취 일부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생방송에서 공개됐습니다.

김 씨는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5촌 조카 조범동 씨에게 속아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김경록 / 증권사 직원 : 조범동이 도망갔잖아요. 조범동이 사기꾼이라고 생각을 하고 그림을 보면 매우 단순하죠.]

하드디스크를 반출한 정황에 대해서는 수사 대비 유리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경록 / 증권사 직원 : (정경심 교수가 증거를) 없애라고 했으면 제가 이미 다 없앴을 거예요. 시간도 많았고….]

아울러 언론과 검찰이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 등 '밀접한 관계'인 것으로 느껴졌다며 강한 불신을 드러냈습니다.

[김경록 / 증권사 직원 : 인터뷰하고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왔는데 그 인터뷰를 한 내용이 검사 컴퓨터 대화창에 떴어요. 언론사와 인터뷰했으니 털라고….]

그동안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해왔던 김 씨가 방송을 통해 다른 목소리를 낸 겁니다.

이에 검찰은 증거인멸 혐의로 수사받는 피의자의 자기방어를 위한 일방적 주장이 특정 시각에서 편집된 후 방송돼 매우 유감이라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김 씨가 검찰과 밀접한 관계로 지목한 방송사인 KBS 역시 즉각 반박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당시 김 씨의 주장 가운데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일부분을 검찰을 통해 확인한 적은 있지만, 내용을 그대로 전달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김 씨가 컴퓨터 대화창에서 봤다는 문구도 실제 인터뷰에서는 언급되지 않은 내용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