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60명| 완치 13,729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여자 화장실서 '묻지 마' 폭행...경찰 "용의자는 군인"
Posted : 2019-09-30 22:13
여자 화장실 ’묻지 마 폭행’…군인 소행?
남성, 여성화장실서 여성 무차별 폭행한 뒤 도주
피해 여성 간신히 피해…범인은 잠시 숨었다 도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상가 건물 화장실에서 30대 여성이 젊은 남성으로부터 '묻지 마' 폭행을 당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경찰은 도주한 범인이 인근 부대의 군인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박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모자를 푹 눌러쓴 남성이 비상구 계단을 통해 들어옵니다.

잠시 뒤, 다시 화면에 나타난 남성은 다급하게 복도 안쪽으로 몸을 숨깁니다.

뒤이어 다른 남성이 쫓아 나와 계단 쪽을 살펴봤지만 결국, 찾지 못했습니다.

당시 건물 안에 있던 30대 여성이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한 건 지난 22일 새벽.

처음 보는 남성이 화장실에 들어와 다짜고짜 얼굴과 머리를 마구 때리기 시작했습니다.

아무런 설명도 없었습니다.

[주변 상인 : (피해 여성의) 얼굴은 조금 부은듯하면서, 할퀸 자국이 약간 있는 듯했어요.]

피해 여성은 간신히 범인에게서 빠져나와 옆 노래방에 있던 남편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남편이 서둘러 뒤쫓아 나갔지만 범인은 달아난 뒤였습니다.

피해 여성은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습니다.

한창 영업 중인 상가 건물에서 발생한 '묻지 마 폭행'에 상가 주민도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상가 입주자 : 너무 무섭죠. 화장실 가기도 무섭고 남자만 보면 깜짝깜짝 놀라고….]

경찰은 주변 CCTV를 모두 분석해 달아난 남성의 이동 경로를 추적했습니다.

이어 유력 용의자로 인근 부대의 군인을 특정했고, 방문 조사를 벌였습니다.

하지만 용의자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범인이 흘리고 간 모자를 국과수에 감식을 의뢰하고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군 헌병대와 함께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YTN 박희재[parkhj022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