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60명| 완치 13,729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연세대, 류석춘 강의 중단...류 교수 "진의 왜곡"
Posted : 2019-09-23 22:1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연세대학교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 여성으로 지칭한 류석춘 교수 강의를 중단시켰습니다.

진상조사에도 착수했는데, 류 교수는 진의가 왜곡됐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시민단체가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를 허위사실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 여성으로 지칭한 것은 명백한 허위 사실로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겁니다.

[시민단체 관계자 : 본인의 주장이 어떻게 됐든 도저히 해서는 안 되는 말이거든요. 위안부 할머니들, 그런 분들의 아픔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데, 더군다나 신성한 강단에서….]

강의 내용에 문제를 제기하는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한 번 해보라"고 한 부분은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고발 내용도 포함했습니다.

학교 안팎의 비판에 직면한 연세대는 류 교수의 강의를 중단시켰습니다.

문제가 된 강의 내용에 대해서는 학내 윤리인권위원회 조사도 시작했습니다.

류 교수는 이에 대해 언론과 학생회, 대학 당국이 강의 내용의 진의를 왜곡하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학생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보라는 말도 거듭되는 질문에 조사를 해보라고 한 거지 매춘을 권유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위안부 문제는 사실관계를 엄밀히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는 정의기억연대도 형사고발과 배상 청구 등 법적 대응 준비에 나섰습니다.

[한경희 /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 : 학문의 자유로 포장해서는 안 되는 문제고요. 분명한 명예훼손이고 인권에 반하는 발언들이고요. 법적인 부분에 어떻게 대응할 수 있을지 적극적으로 찾고 있습니다.]

연세대 총학생회와 동문단체들도 류 교수의 파면이 이뤄질 때까지 서명운동과 촛불집회 등을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입니다.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