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위안부는 매춘...궁금하면 해볼래요?" 연세대 류석춘 교수 강의 막말 논란
Posted : 2019-09-21 14:29

동영상시청 도움말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 여성으로 지칭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한국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류석춘 교수는 지난 19일 전공과목 강의에서 학생들과 일제 강점기 관련 내용을 논의하던 중 이런 내용의 발언을 했습니다.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고 과거에도 있었고 미래도 있을 것이라며,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내버려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이냐는 학생의 질문에는 그것과 비슷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 여학생의 질문에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을 예를 들어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보라고 해 막말 논란도 빚었습니다.

강의 후반부에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지원 단체인 정의기억연대에서 피해 할머니들을 교육한 것이라며 해방 이후 쥐죽은 듯이 살던 분들인데 특정 단체에서 개입해 피해자라는 생각을 하게 한 것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학생들에게 매춘은 조선 시대에도 있었는데, 왜 일본만 집어서 비판하는지 모르겠다며 한국인의 정서가 잘못됐고 현 정부도 매춘 문제를 내버려두고 있다고 했습니다.

류 교수는 YTN과의 통화에서 강의시간에 말한 내용에 대해서 답변하지 않겠다며 이후 문제가 되면 기자회견을 여는 방안도 생각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