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화성 살인 규명 기회, 94년에 놓쳤다...90년경까지 거주"
Posted : 2019-09-20 00: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1994년, 용의자 이 모 씨가 청주에서 처제를 살해해 구속됐을 당시, 수사팀이 화성에 있는 이 씨의 집까지 찾아가 조사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더구나 당시 화성 사건 수사본부 측에서 찾아와 수사 공조를 요청했지만 결국,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일찌감치 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기회를 날려버린 겁니다.

이승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용의자 이 모 씨가 처제를 잔혹하게 살해한 건 지난 1994년.

당시 이 씨를 구속한 청주서부경찰서 수사팀은 과거 이 씨의 거주지였던 화성의 집을 찾아가 수사를 벌였습니다.

집에 있던 이 씨의 물품을 확보하고, 가족들을 상대로 조사하는 동안 화성 연쇄 살인사건 수사본부의 요원들이 찾아왔습니다.

[당시 청주 수사팀 관계자 : 당시 의경들이 5m 간격으로 서서 플래시 들고 지키고 있더라고요. 화성 연쇄 때문에 수사본부 요원들이 왔는데….]

화성에 사는 20대 남성을 상대로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던 화성 수사본부가 이 씨가 과거 화성에 살았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직접 방문한 겁니다.

화성 수사본부 측은 이 씨의 신병 인도를 포함한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청주와 화성 수사팀 간 공조가 이뤄지지 않았고, 결국, 이 씨의 범행을 규명할 결정적인 기회를 날려 버렸습니다.

[당시 청주 수사팀 관계자 : 피의자 신병에 대해서 좀 조사하고 싶다고 했는데 해주냐고요? 그런 취지로 이야기하는데 안 받죠.]

이 씨는 화성에서 태어나 연쇄 살인 사건이 이어진 1990년경까지 범행 현장 일대 한복판에 살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취재진이 만난 주민들도 이런 사실을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화성시 주민 : 그때는 걔가 나이가 몇 살 안 됐잖아. 몇 살 안 됐지. 여기가 원래 고향이야." 얼마나 얌전했는데. 나도 그 소릴 듣고, 뉴스 듣고 깜짝 놀란 거지.]

이해할 수 없는 부실 수사의 여파로 결국,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진상은 무려 25년이나 지난 지금에서야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