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 의혹' 첫 영장 기각...5촌 조카 신병 확보 '관건'
Posted : 2019-09-12 12: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수사 시작 이후 처음으로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수사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피의자들이 범행을 자백했기 때문에 영장이 기각됐을 뿐 수사는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박기완 기자!

조 장관 의혹 수사 과정에서 첫 구속영장이었는데 모두 기각됐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 이 모 대표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 모 대표의 구속영장이 어제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횡령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모두 기각한 건데요.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두 사람 모두 사실관계를 인정하고 있고 증거가 수집된 점 등을 참작하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특히 사건의 주범이 아닌 종범인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9일 코링크PE 이 대표에게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배임, 그리고 증거인멸 교사 혐의를, 웰스씨앤티 최 대표에게는 10억 원대 횡령 등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는데요.

조 장관 가족 의혹 수사 과정에서 검찰이 청구한 첫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관련 수사에 어느 정도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이제 코링크PE의 실제 운영자로 알려진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의 신병확보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법원에서 이 대표와 최 대표를 종범으로 판단한 만큼, 범행을 주도했을 가능성이 큰 조 씨 조사가 우선돼야 하기 때문입니다.

조 씨는 검찰 조사 직전 출국해 현재 외국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영장 기각 결과가 나오자마자 이들이 범행을 자백하고, 주범이 아닌 점 등을 이유로 영장이 기각됐다며, 차질없이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앵커]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에서 PC 반출을 도운 직원의 진술도 새로 나왔다고요?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오래 거래를 해온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 직원 김 모 씨의 진술인데요.

김 씨는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되기 전인 지난 1일 자정쯤 경북 영주에 있는 정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로 찾아가 정 교수와 함께 PC를 반출해 보관한 혐의로 여러 차례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김 씨는 검찰 조사에서 VIP 고객인 정 교수가 부탁했기 때문에 거절할 수 없었다며, 정 교수가 조 장관의 부인임을 알고 있었고, 조 장관과 만난 적도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동양대 사무실 PC뿐만 아니라 서울 방배동 조 장관 자택에 있는 PC 하드드라이브 교체도 도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조 장관이 사모펀드의 투자금이 어디에 투자됐는지 모른다는 지금까지의 입장과 엇갈리는 진술도 나왔는데요.

김 씨는 정 교수가 먼저 코링크PE 투자사인 WFM의 투자가치를 물어왔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정 교수는 지난 2017년 10월 코링크가 WFM 지분을 인수한 뒤 몇 달 동안 WFM에서 고문료 명목 등으로 모두 천400만 원을 받기도 했습니다.

정경심 교수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입장을 밝혔는데요.

수사관계자만 알 수 있는 내용이 왜곡 보도돼 피의자 방어권이나 반론권이 무력화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언론 보도 내용이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다르다며 검찰 조사와 재판 과정을 통해 정확한 입장을 내놓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YTN 박기완[parkkw06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