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창문 틈에 우유갑 끼워 고정"...강풍 피해 예방법
Posted : 2019-09-06 13: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바람도 점차 거세지고 있습니다.

강풍에 유리창 깨지지 않도록 주의하셔야겠는데요,

신문지나 테이프를 붙이는 것만으로는 방지 효과가 크지 않다고 합니다.

강풍 대비 요령, 박경석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기자]
젖은 신문지를 꼼꼼히 붙인 창문이 강풍에 얼마나 견딜 수 있는지 실험해봤습니다.

초속 30m를 넘어가자 창문이 쉴 새 없이 흔들리더니,

초속 38m 바람에 창틀 전체가 떨어져 나가 산산조각이 납니다.

신문지나 테이프만 붙여서는 창문 파손을 막는 데 한계가 있는 겁니다.

[정도준 /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연구사 : 노후화된 실리콘이 떨어지면서 창문과 창틀 사이에 틈이 생기게 되는데요, 이때 바람이 불면 떨림이 발생해서 창문이 깨지게 됩니다.]

중요한 건 창문보다 창틀이 흔들리지 않도록 하는 겁니다.

창틀에 우유갑 등을 끼워 창문과의 틈새를 메우면 도움이 됩니다.

강풍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지붕과 간판은 미리 점검하고, 선박도 높은 파도에 대비해 튼튼히 결박해야 합니다.

미리 풍수해 보험에 가입해두는 것도 좋습니다.

[방병호 / 손해보험협회 일반보험팀장 : 주택·온실은 52.5% 이상, 소상공인이나 상가·공장은 34% 이상, 최대 92%까지 지원 보상받을 수 있으며, 개인별 소득수준 및 지자체의 예산 상황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파손 위험이 있을 때는 창문이나 유리문에서 되도록 떨어지고, 피해가 났을 때는 곧바로 119나 가까운 동사무소에 신고하면 됩니다.

YTN 박경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