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 딸 부정입학' 논란...고려대 "추후 조사"
Posted : 2019-08-21 22:08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 입학 논란에 대해 고려대 측이 추후 조사를 통해 입학 과정의 적합성 여부를 면밀하게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고려대학교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조 후보자 딸이 학사운영규정의 입학취소 사유 대상자에 해당한다고 판단될 경우 입학을 취소 처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학칙을 보면 입학사정을 위해 제출한 전형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되거나 서류의 허위 기재 등 부정행위가 확인된 경우 입학 허가를 취소할 수 있습니다.

다만 학교 측은 입학 관련 자료를 5년 단위로 폐기하는 만큼 지난 2010학년도 입시에 응한 조 후보자 딸의 서류는 당장 확인이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 관계자는 단국대 측에서 연구윤리 관련 조사결과가 나오고 교육부를 통해 자료를 전달하면 그때 규정에 따라 조사에 들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