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학의 '차명계좌 억대 뇌물' 추가 혐의...내일 첫 재판 출석
Posted : 2019-08-12 22:3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뇌물 혐의로 구속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내일(13일) 처음으로 법정에 섭니다.

과거 차명계좌를 통해 1억 원대 뒷돈을 받은 정황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검찰이 포착한 뇌물 규모만 3억 원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지난 6월, 1억7천만 원대 뇌물 혐의로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1억3천만 원, 또 다른 사업가 최 모 씨로부터 3천9백여만 원을 챙긴 혐의입니다.

추가 수사를 벌여 온 검찰은 김 전 차관이 1억 원 넘는 뇌물을 차명계좌로 받은 정황을 새로 포착했습니다.

A 저축은행 김 모 전 회장으로부터 지난 2000년부터 2009년 말까지 수차례에 걸쳐 모두 1억5천여만 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난 겁니다.

해당 차명계좌는 김 전 차관 부인의 친척 명의 계좌로 사업가 최 씨가 보낸 돈 천2백만 원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계좌의 출금 내역을 분석한 검찰은 실제 돈을 사용한 사람이 김 전 차관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김 전 회장이 검찰 수사에 대비해 건넨 '보험성 뇌물'로 직무 관련성이 의심된다는 겁니다.

검찰은 당시 김 전 회장 지시로 돈을 보냈다는 옛 저축은행 직원들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돈을 보낸 김 전 회장은 지난 2012년, 고양종합터미널에 부당대출을 해준 의혹에 관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구속 이후 관련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는 만큼 체포영장 청구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새로 드러난 억대 뇌물 혐의가 추가되면 김 전 차관이 받은 전체 뇌물 액수는 3억 원대로 늘어납니다.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김 전 차관은 법원에서 열릴 첫 공판에는 출석할 예정입니다.

이달 말, 법정에 증인으로 서게 될 윤중천 씨와 첫 대면이 예상되는 가운데 김 전 차관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