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위안부피해자 기림 행사 "일본 경제침략 성토"
Posted : 2019-08-10 22:1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는 14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일'을 앞두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에서 기림 행사가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최근의 일본의 경제침략을 성토하며 다시는 일본에 당하지 말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 광장

오는 14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일'을 앞두고 기림 행사가 열렸습니다.

지난해 정부는 1991년 8월 14일 고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부산과 대구 출신의 2명의 이옥선 할머니와 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10여 명이 함께 했습니다.

또 여성가족부 장관과 경기지사 등 사회 각계 인사들이 참여해 일본의 인권침해 실태를 비판했습니다.

영화에도 출연한 대구 출신 이옥선 할머니는 솜씨 있는 장구 실력을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습니다.

부산 출신 이옥선 할머니는 과거 무력으로 한국을 괴롭히던 일본이 이제는 다른 방식으로 괴롭히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이옥선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 이제는 (일본이) 총칼 들고 싸움하지 못하니까 정치적으로 압박하고 경제적으로 압박하는 거죠 그 이상 나쁜 놈들이 어디 있어요.]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광장을 가득 메운 이들은 일본의 경제침략을 성토하며 다시는 일본에 당하지 말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