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자브리핑] 청주 여중생 실종 7일째...경찰 "찾을 때까지 수색한다"
Posted : 2019-07-29 20:16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변상욱 앵커, 안보라 앵커
■ 출연 : 이연아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브리핑이 있는 저녁 시간입니다. 중요한 사건 사고 소식을 이연아 기자와 함께 알아봅니다. 오늘 첫 소식은 청주 실종 여중생입니까?

[기자]
충북 청주에서 여중생 14살 조은누리 양이 실종된 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안타깝게도 여전히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적발달장애 2급인 조은누리 양이 실종된 시점은 지난 23일 오전 10시 30분쯤입니다.

청주시 가덕면 내암리 계곡 무심천 발원지에서 인근 가족들과 산책 중 실종이 됐습니다.

당시 함께 산을 오르던 중 벌레가 많아지자 조 양이 "먼저 차있는 곳으로 내려가 있겠다"고 말을 하고 실종된 겁니다.

실종 당시 조양은 회색 티와 검은 반바지, 파란색 안경테, 르카프 트레킹화 복장이었습니다.

[앵커]
지금 실종된 조양에 대한 수색 작업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실종신고 23일 이후 청주 상당 경찰서와 충북소방본부, 육군 37사단 소속 200여 명이 조 양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조 양이 사라진 무심천 발원지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실종신고 다음날부터 공개수사로 전환했습니다.

충북 경찰은 광역수사대를 비롯한 형사 40여 명을 동원해 인근 CCTV 분석하고 조 양이 사라진 지역을 오간 차량을 추적해 블랙박스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수색에는 소방청 구조견 2마리, 군견 1마리, 드론 10여 대도 투입됐습니다.

이번 실종 수색 작업을 총괄하고 있는 담당 과장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재성 / 청주 상당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 : (현재) 도로 등산로 쪽으로 재수색을 하고 있고요. 또 우리가 전체적으로 수색했지만 산세가 심한 부분, 수색 못 한 부분, 산 너머 능선을 넘어서 이외 지역까지 넓게 방향을 잡고 전체적으로 수색을 다시 하고 있습니다.]

[앵커]
수색 작업 중 산이 아닌 다른 곳에서 발견될 가능성도 있습니까?

[기자]
저수지 인근 수중 수색 작업도 진행했습니다.

충북소방본부 주체로 잠수부를 동원해 작업을 했지만, 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군에서는 공수부대 투입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앵커]
실종자 수색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무엇입니까?

[기자]
공수부대 투입을 검토한다는 것은 전문 수색인력이 필요한 상황으로 풀이될 수 있습니다.

또 조심스럽지만 범죄 가능성도 염두하고 수사와 실종자 수색 작업을 동시에 벌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해서 전문가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백기종 / 전 수서경찰서 강력팀장 : 보통 72시간 정도 경과된 실종은 범죄에 기인한 사건으로 볼 수가 있어요. 이유는 가족과 동행하다가 사라졌잖아요. 이런 부분인데, 수색이나 경찰의 탐색에도 전혀 존재가 보이지 않기 때문에 범죄 개연성이 굉장히 많아요.]

경찰은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실종자 조 양을 찾을 때까지 수색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소식은 계속 취재해 보도하겠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