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구속영장 기각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구속영장 기각

2019년 07월 20일 03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분식회계 관여 혐의 등을 받았던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늘 김 대표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뒤 주요 범죄 혐의에 다툼에 여지가 있으며 이미 증거가 수집돼 있고 주거가 확실한 점 등에 비추어 현 단계에서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법원은 또 함께 영장이 청구된 김 전무 등 임원 2명에 대해서도 같은 이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혐의의 중대성과 입증 정도 등에 비춰봤을 때 법원의 기각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추가 수사를 통해 구속 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김 대표에 대해 자본시장법과 외부감사법 위반, 횡령, 증거인멸교사 등 모두 4가지 혐의를 적용해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고의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혐의와 함께 코스피 상장 과정에서 허위 자료를 이용하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 등입니다.

김 대표는 검찰 조사와 영장 심사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지난 5월 김 대표에 대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한 차례 기각된 바 있습니다.

분식회계 의혹 관련 첫 구속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삼성 회계사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앞으로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권남기[kwonnk0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