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한애국당 광화문 천막 철거...극렬 저항에 부상자 속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25 06:34
앵커

서울시가 조금 전 광화문에 설치된 대한애국당 천막의 강제 철거에 나섰습니다.

대한애국당 측이 극렬하게 맞서면서 부상자도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대근 기자!

강제 철거가 시작된 지 1시간 정도 지났습니다. 지금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대한애국당, 지금은 어제 당명을 개정해서 '우리공화당'인데요.

대한애국당의 천막 철거는 새벽 5시 20분쯤 시작됐습니다.

이제 한 시간째 철거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서울시 관계자 577명, 경찰 2,400명이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대한애국당 관계자들은 250명에서 300명 정도인 것으로 추산됩니다.

본격적인 철거에 앞서 양측은 도로를 사이에 두고 잠시 대치했는데요.

대한애국당 당원들은 서로 팔짱을 끼고 천막을 막아섰습니다.

이후 본격적인 철거 작업이 시작되면서 대한애국당 측은 격렬하게 저항했습니다.

스프레이 등을 뿌리며 철거 작업에 맞섰는데요.

하지만 천막 철거 작업은 멈추지 않았고, 지금도 계속 진행 중입니다.

천막은 행정집행 시작 30분 만에 반쯤 철거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부상자가 7명 정도 발생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조원진 대표도 조금 전 현장을 찾았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달 대한애국당이 천막을 설치하자 곧바로 불법으로 광장을 점거하고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결국, 설치 47일 만에 전격적으로 행정집행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대한애국당의 광화문광장 무단 점유로 시민들이 피해를 입어왔고, 천막에 상주하는 대한애국당 관계자들의 폭행과 욕설 등으로 인한 시민 민원이 200건 이상 접수됐다며 강제 철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그사이에는 어떤 조치가 있었던 건가요?

기자

대한애국당은 지난달 10일, 광화문 광장에 기습적으로 천막을 설치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고, 헌법재판소가 박 전 대통령 탄핵 결정을 내리던 때 시위 도중 숨진 이들을 추모한다는 취지입니다.

기습적으로 천막이 세워진 다음 날, 서울시는 '5월 13일 오후 8시까지 천막을 자진 철거하라'는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대한애국당에 전달했습니다.

서울시는 모두 3차례에 걸쳐 계고장을 보냈습니다.

마지막 계고장의 자진 철거 시한은 지난 13일 오후 8시였습니다.

하지만 대한애국당은 버티기로 일관해왔습니다.

지난달 10일과 11일 사이 기습 설치 당시 2개 동이었던 천막은 대형 막사가 더해진 데 이어 소형 발전기와 취사도구, 취침 공간까지 갖출 정도로 커졌습니다.

광화문광장을 사용하려면 7일 전까지는 서울시에 사용허가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고, 시는 광장의 사용 목적에 맞는지 등을 판단해 허가 여부를 결정합니다.

대한애국당은 이런 절차 없이 갑자기 천막을 설치했습니다.

이후에 신청서를 냈지만 서울시는 정치적 목적의 광장 사용은 안 된다며 반려했습니다.

서울시는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따라 3번의 경고 조치 이후에는 강제철거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물리적 충돌과 정치 쟁점화되는 것을 우려해 선뜻 조치에 나서지 못했는데요.

세 번의 경고 끝에 서울시가 강제집행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행정대집행에 따른 비용은 대한애국당에 청구할 예정이라며 오늘 수거한 시설물은 애국당 측의 반환 요구가 있기 전까지 물품창고에 보관한다고 밝혔습니다.

철거 직업은 양측의 충돌 속에 지금도 진행 중인데요.

새로운 소식 들어오는 대로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