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림동 무단 침입 시도' CCTV 영상 용의자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신림동 무단 침입 시도' CCTV 영상 용의자 검거

2019년 05월 29일 11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어제부터 SNS 등에서 퍼진 이른바 '신림동 무단 침입 시도' CCTV 영상의 용의자가 붙잡혔습니다.

현재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수사 속보 알아보겠습니다. 김대겸 기자!

이 남성이 오늘 아침에 붙잡힌 거죠? 현재 경찰 조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서울 관악경찰서는 오늘 아침 7시쯤 주거 침입 혐의로 30살 조 모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 씨는 어제 새벽, 서울 신림동의 한 빌라에서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범행 이후 얼마 되지 않아 현장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집 앞에 설치돼있던 CCTV에 조 씨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고, 경찰은 이를 단서로 조 씨의 집 근처에서 탐문 수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를 눈치 챈 조 씨는 결국 자수했고, 경찰은 조 씨를 긴급 체포됐습니다.

조 씨는 일행들과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 피해 여성을 발견하고 뒤따라가게 됐다고 진술했습니다.

아직 경찰 조사가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만큼 정확한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 씨를 상대로 성폭행 의도가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앞서 범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많은 논란이 됐다고요?

[기자]
어제 오후 한 SNS 사이트를 중심으로 범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이 공유되면서 이 사건이 알려지게 됐습니다.

피해자의 친구가 올린 것으로 알려진 이 영상의 길이는 약 1분 20초 분량입니다.

현관문이 닫히려 할 때쯤 한 남성이 나타나 문을 열려고 하는 모습이 영상에 그대로 담겼습니다.

문이 열리지 않자, 문고리를 돌려보기도 하고 범행 이후 집 앞을 계속 서성이는 장면까지 담겼습니다.

이 영성을 본 많은 누리꾼이 조금만 늦었어도 아찔한 상황으로 이어질 뻔했다며 공분했습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까지 영상 속 남성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2만 3천여 명이 청원에 동참했습니다.

이 CCTV 영상만으로는 조 씨의 침입 의도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아직 강간 미수 혐의를 적용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래서 경찰은 우선 조 씨를 주거 침입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