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증거인멸' 삼성전자 임원 2명 구속 갈림길
Posted : 2019-05-10 22:2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임원 2명의 구속 여부가 밤늦게 결정됩니다.

검찰은 이들의 신병을 확보해 삼성그룹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수사를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소속 백 모 상무, 그리고 보안선진화 TF의 서 모 상무가 구속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 청사로 들어섭니다.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 묻는 취재진에 아무런 답 없이 법정으로 향합니다.

[백 모 씨 /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상무 : ('JY'나 '미전실' 등 특정 단어 삭제하라고 했나요?) ……. (왜 단어 삭제 지시하신 건가요?) ……. (윗선 지시받으셨습니까?) …….]

검찰은 지난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를 앞두고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삼성 임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백 상무는 삼성바이오 자회사 에피스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검사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뜻하는 단어들을 검색해 관련 자료를 삭제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보안담당인 서 상무는 삼성바이오와 에피스의 회사 공용서버 등 전산 자료를 은닉하는 과정에 주로 개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삼성바이오 수사와 관련해 삼성전자 임원 신병 확보에 나선 건 처음입니다.

앞서 검찰은 증거인멸에 관여한 혐의로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에피스 임직원 3명을 구속했습니다.

압수수색을 통해 삼성바이오 공장 바닥을 뜯어 숨긴 공용서버와 노트북 등을 확보했고, 전산 담당 직원 등의 집에 은닉한 핵심 자료들도 찾아냈습니다.

검찰은 영장심사에서 그룹 차원의 조직적인 증거인멸이 장기간 이어진 만큼 두 상무에 대한 구속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됩니다.

검찰의 칼끝은 임원급 윗선을 향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임원들의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이재용 부회장의 핵심 측근으로 알려진 사장급 인사들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