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찰 "박유천 마약 거래 의심 영상 확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8 03:32
앵커

가수 박유천 씨는 어제(17일) 경찰 조사에서도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그런데 박 씨가 마약을 구매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담긴 CCTV 영상을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장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9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박유천 씨.

경찰은 박 씨의 차량과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 하며 증거 확보에 나섰는데,

최근 박 씨가 마약을 거래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습니다.

영상에는 박 씨가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수십만 원을 부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그로부터 이삼십 분쯤 뒤, 박 씨로 보이는 한 남자가 장소를 옮겨 어떤 물건을 집어가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마약상에게 돈을 보내고, 약속된 장소에서 마약을 가져가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구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던지기 수법은 서로 만날 필요 없이 비밀리에 거래할 수 있어 최근 마약사범 사이에서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최근 수사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방송인 로버트 할리, 하일 씨도 이 방법을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영상에 나오는 물건이 마약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영상을 정밀하게 분석한 뒤 박 씨를 상대로 마약 구매 여부와 정확한 구매 경로 등을 추궁할 방침입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