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집 안 곳곳 '몰카'...제약사 대표 아들 영장
집 안 곳곳 '몰카'...제약사 대표 아들 영장
Posted : 2019-04-18 00:25
집안 곳곳에 '몰카'를 설치해 10년 동안 30명 넘는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제약사 대표 아들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소된 30대 이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고 어제(17일) 밝혔습니다.

한 제약회사 대표의 아들인 이 씨는 변기나 시계 등에 카메라를 설치해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이 압수한 이 씨의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는 불법 영상과 사진이 수백 개 넘게 나왔는데, 확인된 피해자만 30여 명에 달합니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이 씨가 촬영물을 외부로 유포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부장원 [boojw1@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