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공예 학생 "개학했는데 담임 배정 안 돼"...비리 고발 이후 상황

실시간 주요뉴스

서공예 학생 "개학했는데 담임 배정 안 돼"...비리 고발 이후 상황

교장과 행정실장 부부의 비리가 드러난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서공예) 재학생이 학교 측이 보복으로 느껴질 만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지난해 8월 떠오른 서공예 비리 문제는 지난달 졸업생들이 교장 측 비리를 폭로하기 만든 '누가 죄인인가' 공연 영상이 화제가 되며 더 널리 알려졌다.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이 학교 A 학생이 익명으로 출연해 "어제(4일)가 개학식이었는데 엉망진창이었다"라며 "반과 담임이 배정되지 않아서 임시 담임 선생님들로 대체된 반들도 있고 어제 입학한 1학년 반에는 아예 담임이 지정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A 학생은 "항상 학생들 편에서 도와주셨던 선생님들이 지금 학교에 계시지 못한 상황으로 안다"며 "선생님들을 제때 채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즉 학생들이 잘 따르던 계약직 교사 두 명이 학교 측으로부터 재채용 거부를 당한 상태라는 게 A 학생의 주장이다. 이로 인해 교사 공백이 생겨 수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것.




A 학생 말에 따르면 비리 폭로 이후 달라진 점은 이뿐만이 아니다. A 학생은 "공론화 이후 학교 측에서 모든 공연팀의 공연을 끊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축제 찬조 공연 문의가 와서 학교 측 공문을 받아서 담임 선생님께 제출했는데, 선생님이 공연을 마음대로 취소하시고 공문이 있는데도 무단결석 처리를 한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담임 선생님께서는 본인도 위에 눈치가 보인다고 (하셨다)라고 덧붙였다.

A 학생은 "몇 번이고 교육청에 공문을 보냈는데도 교장 선생님께서는 학생들에게 보복성이 있는 불이익을 주시고 수업 권리까지 침해하고 있어 청와대 국민청원을 넣은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서공예 학생 "개학했는데 담임 배정 안 돼"...비리 고발 이후 상황

서공예 일부 학부모들은 지난달 21일 '비리 수사 중임에도 교육청 시정 명령까지 무시하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서공예 교장을 직무 정지 시켜달라'는 취지의 청원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5일 오전 현재 9만 2천여 명이 동의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 교육청으로부터 받은 '학교법인 청은 학원 및 공연예술고 민원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이 학교 B 교장은 회계 부정, 채용 비리 등을 저지르고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했다.

특히 B 교장 부부는 학생들을 사적 모임에 투입하고, 군부대 공연 과 술자리 등에도 강제 동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교육청은 B 교장 파면과 행정실장 해임 등을 서울공연예술고 재단인 청은학원에 요구하고 추가 확인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진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 유튜브 '영화전공8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