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훔친 차에 여학생 강제로 태운 채...잡고보니 중학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1 09:22
경찰차에 쫓기는 흰색 소형차, 좁은 시내 도로를 맹렬히 질주합니다.

길이 막히자 중앙선을 휙 넘어 반대편 인도로 올라서더니 사거리에서 다시 중앙선을 넘어 도망갑니다.

직진 차로에서 속도를 더욱 높여 보지만 결국 경찰차에 포위되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차량 운전자를 잡고 보니, 14살 중학생 김 모 군이었습니다.

[백종열 경위 / 광주서부경찰서 : 황당했죠. 저희들은 나이 좀 먹은 어른인 줄 알았죠. 그런데 10대 애기가 있으니까 황당했죠.]

김 군이 차를 훔친 건 어제 새벽 3시 반.

다른 친구 4명과 합류한 김 군은 SNS로 알고 지내던 14살 A 양을 강제로 차에 태운 채 7시간 동안 운전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상순
영상편집 : 연진영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