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그런데] 할머니가 남긴 소망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31 13:07
인권운동가, 평화운동가 김복동 할머니.

"끝까지 싸워달라."는 할머니의 유언은 생전에도 언제나 "함께 싸워달라."는 말로 하시던 말씀입니다.

이제 남은 생존자 할머니는 23명.

하지만 이 숫자도 정확한지는 알 수 없습니다.

아직도 자신을 피해 사실을 숨길 수밖에 없는 피해자들이 있는 현실은 일본의 태도만큼이나 답답합니다.

김복동 할머니께서 소망했던 삶.

그것은 자신에겐 이룰 수 없는 꿈이었지만 다른 사람에겐 그저 평범한 삶이었습니다.

그래서 할머니의 더 큰 소망은 누구도 자신과 같은 피해를 다시는 입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이제 할머니의 소망을 남은 우리가 이어가야 합니다.

김현미 [hm2032@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