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노무현 전 대통령 통화 감청" 추가 폭로

"기무사, 노무현 전 대통령 통화 감청" 추가 폭로

2018.07.30. 오후 10:0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군 기무사령부가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 사이의 통화까지 몰래 엿들었다는 내부 폭로가 나왔습니다.

여기다 수백만 명에 이르는 민간인과 군인을 불법 사찰했다는 증언까지 제기되면서, 부대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거세질 전망입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지난 2004년 해군 출신의 윤광웅 대통령 보좌관을 국방부 장관으로 임명했습니다.

육사 출신이 아닌 윤 장관은 임기 내내 군 안팎의 불편한 시선을 감내해야 했습니다.

군 인권센터는 당시 기무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과 윤 장관 사이의 통화를 감청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장관이 사용하는 군용 유선전화를 엿들었다는 건데, 노 전 대통령은 당시 통화에서 문재인 민정수석에 관한 업무를 장관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태훈 / 군 인권센터 : 기무사가 대통령과 장관의 긴밀한 국정 토의를 감시할 까닭이 없다. 지휘권자까지 감시하는 실태라면, 기무사가 벌이는 도·감청의 범위는 짐작조차 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기무사의 불법 사찰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군 인권센터 측은 기무사가 군 시설을 방문했던 민간인 수백만 명의 개인정보를 마음대로 수집해온 의혹도 함께 폭로했습니다.

몰래 빼낸 개인정보를 토대로 출국정보와 범죄경력 등을 마음대로 조회했다는 겁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진보인사와 기자, 정치인까지 갖가지 명목으로 이른바 대공수사용의 선상에 올려 관리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념적인 편향성 논란도 제기됐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서전을 '불온서적'으로 몰아 추궁하는가 하면,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기무사 요원들이 손뼉을 치며 환호했다는 제보도 등장했습니다.

계엄령 문건 작성으로 초유의 하극상 논란까지 불러온 군 기무사령부가 또다시 충격적인 불법활동 의혹에 휩싸이면서, 관련자 처벌과 부대 해체 여론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