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특검, 드루킹 세 번째 소환...물증 확보 안간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검찰 조사엔 협조하지 않고 있는 드루킹 김동원 씨가 오늘(7일) 허익범 특검팀에 세 번째로 소환됐습니다.

아직 특검은 특별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데, 새로운 물증 확보 작업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김경수 경남지사 등 핵심 인물들의 소환 시기도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특검은 출범 이후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 공진화 모임, 경공모의 자금 흐름과 인사청탁 등에 화력을 집중했습니다.

주말에도 드루킹 김동원 씨를 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갔습니다.

특검이 김 씨를 부른 건 이번이 세 번째로, 지난 4일 김 씨의 댓글조작 사건 1심 결심공판 뒤 이뤄지는 첫 조사입니다.

특검은 김 씨를 상대로 경공모 핵심 회원들에게서 확보한 진술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했습니다.

앞서 드루킹 김 씨는 추가 기소 뜻을 밝힌 검찰 조사는 거부한 채 특검에만 응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특검은 압수수색 같은 강제수사에 나섰지만, 새롭게 신병 확보를 한 인원이 없는 것을 비롯해 이렇다 할 성과를 보여주진 못했습니다.

이에 따라 특검은 혐의 입증을 위한 객관적 증거 확보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허익범 / 드루킹 특별검사 (지난 6일) : 디지털 증거라고 하는 것이 상당히 지루하고, 고단한 작업이 필요합니다. 힘들더라도 그 부분 분석을 통해서….]

특검팀은 주요 인물들의 소환 시기는 무르익지 않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객관적 증거와 관련자 진술 등 완벽한 준비가 된 뒤에야 부르겠다는 겁니다.

[박상융 / 특검보 (지난 6일) : (관련자들의) 진술 내용이 사실인지 아닌지 그리고 사실을 뒷받침할 수 있는 물적 증거가 있는가 내용과 진술이 일치되어야만…]

이에 따라 김경수 경남지사 등 핵심 인물들의 소환 시기는 다소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승환[ks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