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월호 조사 활동 조직적 방해"...조윤선·김재원 소환 초읽기
Posted : 2018-01-30 22:3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조사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당시 방해공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조윤선 전 장관과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소환도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차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5년 1월,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였던 김재원 의원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를 세금 도둑으로 몰며 맹비난을 퍼부었습니다.

조사위원회가 출범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이었습니다.

[김재원 (지난 2015년 1월) /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이 조직 만들자고 구상한 분은 공직자가 아니라 세금도둑이라고 확신합니다. 이런 형식의 세금 도둑 같은 작태에 대해서는 용서하지 말아야 합니다.]

결국, 정부 여당의 압박 속에 세월호 특별 조사위원회는 출범 후 1년 반이라는 활동 기간도 다 채우지 못하고 흐지부지 막을 내렸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사실상 박근혜 정부가 조직적으로 세월호 조사활동을 방해한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김재원 의원이 당시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과 해양수산부 고위 관계자와 만나 벌인 이른바 3자 회동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세 사람은 회동에서 조사위원회 인원과 예산안을 대폭 축소하는 이른바 방해 공작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검찰은 3자 회동 이후 구체적인 지휘는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직접 내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가기록원 압수수색을 통해 해수부의 업무방해 의혹 관련 문건을 확보했다며, 사건 당사자들을 상대로 사건을 되짚어 보는 단계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검찰은 해수부 전 장·차관 조사에 이어 세월호 유가족과 조사위원회 관계자도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유경근 /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 (자료 요청하면) 줄 쳐서 지우고 가치도 없는 자료 갖다 주고 결국 조사관들이 정부에 기댈 수 없겠다 싶어서 직접 발로 뛰어서 모든 걸 다 조사하고 그러다 보니 시간은 시간대로 걸리고….]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윗선을 향해 가면서 조윤선 전 장관과 김재원 의원의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833명| 퇴원 22명| 사망 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