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월호 조사 활동 조직적 방해"...조윤선·김재원 소환 초읽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30 22:34
앵커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조사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당시 방해공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조윤선 전 장관과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소환도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차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5년 1월,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였던 김재원 의원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를 세금 도둑으로 몰며 맹비난을 퍼부었습니다.

조사위원회가 출범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이었습니다.

[김재원 (지난 2015년 1월) /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이 조직 만들자고 구상한 분은 공직자가 아니라 세금도둑이라고 확신합니다. 이런 형식의 세금 도둑 같은 작태에 대해서는 용서하지 말아야 합니다.]

결국, 정부 여당의 압박 속에 세월호 특별 조사위원회는 출범 후 1년 반이라는 활동 기간도 다 채우지 못하고 흐지부지 막을 내렸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사실상 박근혜 정부가 조직적으로 세월호 조사활동을 방해한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김재원 의원이 당시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과 해양수산부 고위 관계자와 만나 벌인 이른바 3자 회동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세 사람은 회동에서 조사위원회 인원과 예산안을 대폭 축소하는 이른바 방해 공작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검찰은 3자 회동 이후 구체적인 지휘는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직접 내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가기록원 압수수색을 통해 해수부의 업무방해 의혹 관련 문건을 확보했다며, 사건 당사자들을 상대로 사건을 되짚어 보는 단계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검찰은 해수부 전 장·차관 조사에 이어 세월호 유가족과 조사위원회 관계자도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유경근 /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 (자료 요청하면) 줄 쳐서 지우고 가치도 없는 자료 갖다 주고 결국 조사관들이 정부에 기댈 수 없겠다 싶어서 직접 발로 뛰어서 모든 걸 다 조사하고 그러다 보니 시간은 시간대로 걸리고….]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윗선을 향해 가면서 조윤선 전 장관과 김재원 의원의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