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빨리 끝내달라" vs "탄핵 이유 추가 안 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빨리 끝내달라" vs "탄핵 이유 추가 안 돼"

2017년 02월 07일 22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사건의 11차 변론에서 재판부의 증인 채택을 두고 국회 측과 대통령 측의 설전이 이어졌습니다.

국회 측은 헌재가 지나치게 공정성에 집착한다며 빨리 끝내달라고 날을 세웠고, 대통령 측은 국회 측에서 탄핵 소추 사유를 추가해선 안 된다며 비판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헌법재판소 대심판정 안에서 벌어진 국회와 대통령 측의 진검승부는 심판정 밖에서도 이어졌습니다.

국회 측은 재판부가 대통령 측 신청 증인 17명 가운데 8명을 채택한 것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권성동 / 국회 탄핵소추위원장 : 이미 한 번 증언을 한 안종범, 최순실을 다시 (증인으로) 채택한 것은 (헌재가) 지나치게 공정성에 집착하는 것이 아닌가(하고 생각합니다.)]

또 재판부가 더는 추가 증인신청을 받아서는 안 되고, 헌재가 신속성이라는 점에 무게를 둬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국회 측은 이미 최후변론 준비를 시작했고, 박 대통령이 직접 헌재에 나오는 경우의 수까지 검토하고 있다며 전열을 가다듬었습니다.

이에 대해 대통령 측은 오히려 신청 증인 가운데 절반 정도밖에 채택되지 않았다면서 볼멘소리를 냈습니다.

오히려 국회 측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대통령 탄핵소추 사유에 추가한 것을 트집 잡아 작심한 듯 비판했습니다.

[이중환 / 대통령 대리인단 변호사 : 국회 측이 변경한 거로 보이는 준비서면은 여러모로 헌법 소송상 부적절한 부분이 많다는 내용이 대부분입니다. (국회 측이) 소추 사유를 추가로 기재한 부분은 저희는 절대로 허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박 대통령이 최종변론에 참여할 수 있다는 가능성까지 열어두며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헌법재판소가 오는 22일까지 증인신문 기일을 잡으면서 국회와 대통령 양측의 진검승부는 적어도 이달 말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