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현식 "말 타는 자세 힌트 보고 검색해 최순실 알게 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정현식 "말 타는 자세 힌트 보고 검색해 최순실 알게 돼"

2017년 02월 07일 12시 2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재단에서 근무하면서 최순실 씨의 이름을 모르다가 기마 자세 힌트를 보고 최 씨의 이름을 알게 됐다는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11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한 정 씨는 지난 2015년 12월 최 씨를 처음 만나 면접을 본 뒤 재단에 들어갔지만, 이듬해 5월까지 최 씨의 이름을 몰랐다고 증언했습니다.

정 씨는 김필승 K스포츠재단 이사에게 면접 자리에 있던 여성이 누구냐고 물었지만, 김 이사가 이름을 안 알려주고 기마 자세로 말 타는 듯한 모습을 연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것이 힌트라고 판단한 정 씨는 아들과 함께 '말'과 관련한 모든 검색어를 다 집어넣다가 인터넷에서 최순실 씨가 있는 사진을 발견하고는 정체를 알게 됐다고 증언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