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살아있는 동물을 먹이로...경찰 수사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살아있는 동물을 먹이로...경찰 수사 착수

2015년 07월 14일 17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애완용 파충류에게 살아있는 동물을 먹이로 주는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살아있는 토끼 등을 애완용 샴악어의 먹이로 던져주는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한 게시자에 대해 동물단체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피고소인은 자신이 기르는 악어에게 살아있는 토끼와 기니피그 등을 먹이는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하고, 최근 살아있는 고양이의 사진과 함께 먹이로 주겠다는 예고성 글도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고소인은 또 동물단체로부터 애완용으로 금지된 샴악어를 기르는 것에 대해서도 함께 경찰에 고발됐습니다.

강희경[kangh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