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컷뉴스] 카페 스터디족 '진상 vs. 권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한컷뉴스] 카페 스터디족 '진상 vs. 권리'

2015년 01월 14일 14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컷뉴스] 카페 스터디족 '진상 vs. 권리'
카페 진상이다 vs. 소비자의 권리다
한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이 설전을 벌였습니다.

[한컷뉴스] 카페 스터디족 '진상 vs. 권리'

심지어 자리를 비울 때도 짐을 놓고 다닌 남자들. 해도 너무 했다는 비판이 줄을 이었습니다. "커피 값이 이런 사람들 때문에 오르는 것 아니냐" "언제부터 카페가 공부하고 업무 처리하는 곳이 됐냐"

반면 내 돈 내고 카페 이용하는 건데 비난 받을 정도는 아니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커피값에 자릿세도 포함 되는 건데 주인 눈치 봐야 되나" "외국에서도 대학가 카페에서 자리 죽치고 공부하는 사람 많더라"

[한컷뉴스] 카페 스터디족 '진상 vs. 권리'

요즘 카페에서 업무를 처리하거나 공부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코피스족' '카페 스터디족' 같은 신조어도 생겨났습니다. '카페 자리 차지' 과연 어느 선까지 괜찮은 걸까요?

디자인:홍명화[graphicnews@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