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국인 고용해 벽으로 위장한 밀실서 성매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2-11 11:09
외국인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해 온 마사지업소 업주 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업주 50살 배 모 씨와 성매매 여성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배 씨는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경기도 안양시 관양동에 마사지업소를 차린 뒤 중국인 35살 이 모 씨 등 종업원 3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수천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배 씨는 업소 내부에 비상 탈출구를 만들어 놓고 실제 성매매 장소를 벽으로 위장해 단속을 피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동오 [hdo86@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