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국인 고용해 밀실서 성매매...5명 입건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외국인 고용해 밀실서 성매매...5명 입건

2013년 12월 11일 11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외국인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해 온 마사지업소 업주 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업주 50살 배 모 씨와 성매매 여성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배 씨는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경기도 안양시 관양동에 마사지업소를 차린 뒤 중국인 35살 이 모 씨 등 종업원 3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수천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배 씨는 업소 내부에 비상 탈출구를 만들어 놓고 실제 성매매 장소를 벽으로 위장해 단속을 피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동오 [hdo86@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