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60대 노부부 어버이날 유서 남긴 채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60대 노부부 어버이날 유서 남긴 채 숨져
어버이날인 어제 오후 5시 반쯤 경기도 용인시 신봉동의 아파트에서 60대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발견 당시 남편 69살 전 모 씨는 안방, 부인 62살 노 모 씨는 베란다에서 각각 목을 매 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자식들에게 미안하고 그동안 고마웠다는 내용의 부인 노 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각각 중증 치매와 유방암을 앓았던 노부부가 함께 사는 아들 내외와 손자가 여행을 떠나 집을 비운 사이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홍석근 [hsk802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