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찰, '미네르바' 체포 조사
Posted : 2009-01-08 19:15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검찰이 정부의 경제 정책을 비판해 유명해진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박 씨가 허위 경제 위기설을 퍼드린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필명 '미네르바'로 알려진 인터넷 논객 30살 박 모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박 씨에게 인터넷에 허위 사실을 퍼뜨린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박 씨가 지난달 29일 인터넷에, "정부가 7대 금융 기관 등에 달러 매수를 금지하는 긴급 명령 1호를 발동했다"는 내용의 허위 사실을 퍼뜨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당시 정부에서 즉시 해명 자료를 냈다며, 박 씨의 글은 명백히 사실무근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문제의 글이 올라온 직후부터 본격적인 내사를 벌여 왔습니다.

박 씨는 미네르바라는 필명으로 자신이 직접 글을 올렸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무직인 박 씨는 전문대를 졸업한 뒤 독학을 통해 경제학 관련 서적을 탐독해 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미네르바라는 필명으로 올려진 글이 실제 박 씨가 쓴 것인지와 글을 올린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박 씨의 혐의가 구체적으로 확인되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