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숭례문 가림막 3개월 동안만 설치...복원 과정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숭례문 가림막 3개월 동안만 설치...복원 과정 공개

2008년 02월 15일 21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숭례문 가림막 3개월 동안만 설치...복원 과정 공개
[앵커멘트]

숭례문 복원 공사를 위한 가림막 설치 공사가 오늘 끝나면서 불에 탄 현장 그대로의 숭례문는 이제 더 이상 볼 수 없게 됐습니다.

문화재청은 그러나 여론을 반영해 석 달 뒤쯤부터는 복원 과정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한 가운데 우뚝 서있던 국보 1호 숭례문이 불이 난 지 닷새만에 시야에서 사라졌습니다.

복원 공사를 위한 가림막 설치 공사가 모두 끝난 것입니다.

높이가 15m나 되다보니 지붕의 끄트머리조차 보이지 않습니다.

볼수록 가슴이 아프기는 하지만 이렇게 아예 볼 수조차 없다니 회한이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문화재청은 시민들의 여론을 반영해, 당초 예정보다 가림막 철거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잔해가 정리되고 주변의 안전이 확보되는 석 달 뒤쯤부터는 복원 과정을 공개하겠다는 것입니다.

이때부터는 외부에서 볼 수 있도록 낮은 울타리를 세울 계획입니다.

대신 숭례문이 비바람을 맞지 않도록 과학적으로 덮개를 만들어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박언곤, 문화재위원회 건축문화재 위원장]
"복구현장은 일반인들이 공사 진행 과정을 참관할 수 있도록 일정 범위 내에서 공개를 원칙으로 하겠습니다."

마지 못해 만들어 놓은 투명창 몇 개를 통해서만 숭례문의 안쓰러운 모습을 지켜봐야 했던 시민들.

그러나 실수의 현장의 교훈을 얻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복원 과정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할 수 있게 됐습니다.

YTN 김지선[sun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