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철 대전 지상화사업 지연!

경부고속철 대전 지상화사업 지연!

2005.06.20. 오후 5:5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멘트]

대전 도심을 통과하는 경부고속철도 지상화사업이 예정보다 지연되면서 대전도심 정비사업도 겉돌고 있습니다.

건설교통부의 심의 지연과 대전시와 철도시설공단 등 시행기관의 안일한 대처에 대해 시민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이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상화와 지하화 문제를 놓고 14년 동안 논란을 벌이다 지난 해 5월 철로 주변 지역 정비예산에 대한 정부 지원을 조건으로 어렵게 지상화에 합의했던 경부고속철도 대전도심 통과구간.

지상화 방안이 결정된 뒤 1년이 지났지만 철로변 주변환경 개선을 위한 종합적인 정비계획안 조차 마련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금홍섭,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국장]
"어렵게 지상화 합의를 이끌어 냈는 데 사후 처리가 안돼 주민 불편이 커지고 있습니다."

기획예산처와 건설교통부의 미온적인 대처로 사업 심의가 미뤄지면서 시행기관인 대전시와 한국철 도시설공단도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상태입니다.

[현장음]
"건교부에서 심의를 안하는 데 어떻게 합니까?"

건설교통부는 정부의 예산 지원 규모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시간과 협의가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인터뷰:장종식, 건교부 국책사업기획단장]
"상반기에 협의한 뒤 하반기에 정부 지원에 대한 총 사업비를 결정할 것입니다."

[기자]
경부고속철도 대전 도심 통과 지상화 사업이 늦어지면서 대전역세권 개발사업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지상화 통과구간의 입체 횡단시설 17곳의 신설과 개량사업, 완충녹지 등 철로변 도시기반시설 정비사업이 역세권 개발사업과 연계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이상용, 대전시 도시계획과장]
'지상화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경부고속철도 대전도심 통과 구간 지상화 사업은 대구 등 다른 지역과 맞물려 있어 예산지원 규모를 둘러싼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줄다리기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