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주말 외식 인기 지역 바뀌었다"..1위는 '여기'

"20대 주말 외식 인기 지역 바뀌었다"..1위는 '여기'

2024.05.29. 오전 11: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20대 주말 외식 인기 지역 바뀌었다"..1위는 '여기'
ⓒ연합뉴스
AD
20대가 주말 외식을 위해 자주 찾는 지역은 마포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2019년부터 작년까지 20대가 주말에 외식을 위해 자주 찾는 지역을 분석한 결과 2019년은 명동, 충무로, 남산이 위치한 서울 중구가 1위를 차지했으나 작년에는 홍대, 합정, 상수 상권 중심의 마포구가 1위로 올라섰다고 밝혔다.

마포구는 홍대 상권이 연남, 망원 지역으로 확장되고 아이돌 생일 카페 문화가 해당 상권으로 집중되면서 더욱 주목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영등포구와 성동구는 2019년 대비 2023년 20대의 소비 비중 증가 폭이 마포구(+3.5%p) 다음으로 높았다. 영등포구(+2.2%p)의 경우, 더현대 서울이 입점한 영향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성동구(+1.9%p)는 맛집과 팝업스토어의 성지로 떠오르면서 주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음식 중에서는 마라탕과 탕후루가 올해 초까지 큰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이용 건수를 기준으로 마라탕 이용 연령대별 10대(7.2%)와 20대(26.1%)를 합친 비율이 33.3%로 나타났다. 40대의 이용 비중은 30.3%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10대 청소년 자녀를 위해 소비한 데이터가 영향을 줬을 것으로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 측은 예상했다.

탕후루 가맹점은 2023년 전년 대비 1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이용 건수 기준 10대와 20대의 이용 비중이 38.8%였다.

디지털뉴스팀 이은비 기자


YTN 이은비 (eunbi@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