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마저 5집 중 1집은 '적자'...고물가·고금리 탓

중산층마저 5집 중 1집은 '적자'...고물가·고금리 탓

2024.05.26. 오후 4: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1분기 ’적자’ 가구 26.8%…5년 만에 최고
’중산층’ 3, 4분위 적자 가구, 20% 육박
고물가·고금리가 원인…근로 소득은 1.1% 감소
1분기 가계 지출 2.5% 증가…이자 비용 11.2%↑
AD
[앵커]
중산층 다섯 가구 가운데 한 가구는 버는 돈보다 쓰는 돈이 더 많은 적자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물가와 고금리로 지출은 늘었는데, 근로 소득은 오히려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박기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분기, 소득보다 지출이 많았던 이른바 적자 가구는 26.8%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보다 0.1%포인트 증가하면서, 2019년 1분기 이후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우리 경제의 허리, 중산층에서 적자 가구가 늘고 있다는 점입니다.

소득 상위 20~60%, 중산층에 해당하는 3, 4분위 가구 중 적자 가구는 20%에 육박합니다.

4분위 적자 가구 비율이 2.2%포인트 늘었고 고소득층인 5분위에서도 적자 가구가 더 많아졌습니다.

하위 20%의 경우, 적자 가구 비율이 줄기는 했지만, 여전히 60%가 넘는 높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원인은 역시 고물가와 고금리입니다.

이런 가운데 근로 소득까지 감소하면서 가계 부담을 더 키웠습니다.

1분기 가계 소득은 지난해보다 1.4% 늘었지만, 근로소득은 1% 넘게 줄었습니다.

특히 상위 20%의 근로 소득이 대기업의 상여금 감소 등으로 4% 쪼그라들었습니다.

반면 고물가에 가계 지출은 2.5% 증가했고, 특히 이자 비용은 11% 넘게 껑충 뛰었습니다.

[김정식 / 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 경기도 나쁘면서 물가가 오르면, 금리가 높아지는 고금리 상황이 지속 되면 아무래도 상황이 더 악화된다…. 근로 의욕도 떨어지고 성장률도 더 둔화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영향이….]

고물가·고금리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서민들뿐만 아니라, 중산층, 고소득층까지 살림살이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박기완 입니다.


영상편집;한수민
디자인;백승민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