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GDP 대비 일반정부 부채 비율 55.2%로 '껑충'

우리나라 GDP 대비 일반정부 부채 비율 55.2%로 '껑충'

2024.05.19. 오후 5:0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우리나라 국내총생산, GDP 대비 일반정부 부채 비율이 50%를 훌쩍 넘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통화기금, IMF가 지난달 내놓은 재정점검보고서와 세계은행 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 GDP 대비 일반정부 부채 비율은 55.2%에 달했습니다.

지난 2013년 37.7%에서 10년 동안 17.5%p나 높아졌습니다.

이 같은 증가 폭은 비기축통화국 11개국 가운데 싱가포르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수준입니다.

앞으로도 정부 부채는 저출생과 고령화 영향으로 꾸준히 늘어날 전망입니다.

실제로 IMF는 우리나라의 GDP 대비 일반정부 부채 비율이 오는 2029년 59.4%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일반정부 부채는 국내에서 주로 쓰는 국가채무에 비영리 공공기관의 부채까지 포괄하는 더 넓은 의미의 정부 채무입니다.

이 지표는 IMF와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등에서 각 나라 부채를 비교할 때 주로 활용됩니다.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