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월급 덜 들어와도 놀라지 마세요"...작년 건보료 정산 탓

"4월 월급 덜 들어와도 놀라지 마세요"...작년 건보료 정산 탓

2024.04.19. 오전 08:3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4월 월급 덜 들어와도 놀라지 마세요"...작년 건보료 정산 탓
ⓒYTN
AD
대부분 직장인 월급날인 오는 25일 급여통장 입금액이 다른 달보다 줄어들거나 늘어날 전망이다.

19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매년 4월 연례행사처럼 직장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건보료 연말정산 결과가 4월 월급명세서에 반영된다.

이에 따라 작년에 봉급이 오르거나 호봉승급, 승진 등으로 소득이 증가한 직장인은 더 내지 않았던 건보료를 이번 달에 더 내야 한다. 반면 봉급 인하 등으로 소득이 줄어든 직장인은 더 많이 냈던 건보료를 돌려받는다.

건보공단은 2000년부터 직장 가입자 건보료는 전년도 보수총액을 기준으로 먼저 매기고, 실제 받은 보수총액에 맞게 보험료를 재산정해서 이듬해 4월분 보험료에 추가 부과 또는 반환하는 정산 절차를 밟고 있다.

건보료 정산은 실제 보수에 따라 작년에 납부해야 했던 건보료를 다음 연도 4월까지 유예했다가 나중에 내는 것을 말한다. 일률적인 건보료 인상과는 다르다.

작년에는 월급 등 보수가 늘어난 1,011만 명은 1인당 평균 약 21만 원을 추가로 냈고, 보수가 줄어든 301만 명은 1인당 평균 약 10만 원을 돌려받았다. 보수 변동이 없는 287만 명은 별도로 건보료를 정산하지 않았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