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 인상…넷플·티빙 등 구독료 줄줄이 오른다

실시간 주요뉴스

유튜브가 멤버십 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 이용 가격을 월 1만450원에서 1만4900원으로 43% 인상한다. 지난 2020년 9월 인상(월 8690원→1만450원) 이후 3년여 만이다.

오늘(8일) 유튜브 측은 "유튜브는 한국의 유튜브 프리미엄 및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회원에게 높은 수준의 서비스와 다양한 기능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가격을 조정한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가격 인상에 대해 "이번 변경은 심사숙고를 거쳐 내린 결정이며, 계속해서 서비스를 개선하고 유튜브에서 즐겨 시청하는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상된 유튜브 프리미엄과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가격은 회원 유형에 따라 다른 시점에 적용된다.

신규 회원의 경우 1만4900원의 가격이 이날부터 바로 적용된다. 기존 회원의 경우 결제 주기가 시작되기 전 최소 30일 동안 기존 가격이 유지된다. 멤버십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새 결제 주기가 시작되기 전에 새로운 가격 정책에 동의해야 한다. 유튜브는 이메일을 통해 프리미엄 서비스 이용자들에 대한 안내를 시작했다.

또한 2020년 9월 이전 구독을 시작한 장기 회원의 경우 새 가격이 적용되기 전 최소 3개월의 기간 동안 기존 가격으로 멤버십을 유지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유튜브 영상을 광고 없이 시청할 수 있는 유료 멤버십 서비스다. 영상 저장, 백그라운드 재생,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기능 사용 등의 혜택도 제공한다.

앞서 디즈니플러스, 티빙 등이 국내에서 구독료를 인상하고, 넷플릭스 역시 이달부터 계정 공유를 유료화했던 바,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부담은 더욱 커지게 됐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