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서울농협 "선생님 명복 빈다...절차 따라 엄중 처리"

실시간 주요뉴스

학부모의 악성 민원에 시달리다 2년 전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교사 사건과 관련해, 해당 학부모의 근무지로 알려진 농협 지점이 사과문을 냈습니다.

북서울농협은 오늘 사과문을 통해 돌아가신 선생님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서울농협에 대한 실망과 분노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이번 일을 절차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임직원들이 윤리적으로 행동하도록 직원 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학부모 A씨는 앞서 지난 2016년 아들이 수업 중 커터칼을 사용하다 손을 다치자, 당시 담임이었던 이영승 교사에게 계속 민원을 제기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경기도학교안전공제회로부터 두 차례 치료비를 지원받고도 민원을 이어갔고, 교사 이 씨는 치료비 명목으로 8차례에 걸쳐 매달 50만 원씩 4백만 원을 A 씨에게 건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씨가 근무하는 북서울 농협에 항의가 이어지자, 농협 측은 지난 19일 A씨에 대해 대기발령과 직권정지 조치를 내렸습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