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한국 반도체 기업 중국 내 합법적 사업은 허용"

美 상무부 "한국 반도체 기업 중국 내 합법적 사업은 허용"

2023.09.22. 오전 00: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방한 중인 돈 그레이브스 미국 상무부 부장관은 "한국 반도체 기업들의 중국 내 합법적인 사업은 계속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는 점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레이브스 부장관은 어제(21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첨단산업 기술협력 포럼'에서 "대 중국 첨단반도체 장비 반입 제한이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해서는 1년 유예됐던 조치가 이번에 연장되느냐"는 기자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개별 기업들의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가겠다"면서도 "미국이나 동맹국들, 미국과 협력하는 파트너 국가들의 반도체 기업들을 불필요하게 옥죄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10월 미국 기업이 중국의 반도체 생산기업에 일부 첨단 반도체 장비를 수출하는 것을 사실상 금지하는 수출 통제를 발표했습니다.

다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의 중국 내 공장에 대해서는 해당 조치의 적용을 1년 유예했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국 정부의 별도 심사를 받지 않고 중국 현지 반도체 공장에 미국산 장비를 반입할 수 있었던 조치는 다음 달 끝납니다.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