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파리→인천 여객기, 기체 수리로 출발 16시간 지연

대한항공 파리→인천 여객기, 기체 수리로 출발 16시간 지연

2023.06.10. 오후 2:1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프랑스 파리에서 인천으로 오려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되며 승객 350여 명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현지 시간 9일 밤 9시 파리 샤를드골공항을 떠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KE902편이 이륙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화물칸 출입문을 닫던 중 결함이 있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점검 결과 정비에 긴 시간이 소요돼 출발이 16시간 늦어질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따라 여객기에 탄 채 약 4시간을 기다린 승객 354명은 여객기에서 내려 공항 터미널로 돌아갔습니다.

대한항공은 승객들에게 호텔을 제공할 예정이지만 현지가 새벽 시간인 탓에 숙소 확보에 다소 어려움이 있어 승객들이 공항 터미널에서 대기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불편을 끼쳐 드려 유감이라며 현지 시간대가 늦어 숙소 제공에 지연이 빚어지고 있지만 최대한 빨리 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