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원자재·인건비 급등"...곳곳에서 공사비 증액 분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올해 철근이나 시멘트와 같은 원자재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조합과 시공사 간 공사비 증액 분쟁을 겪는 곳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절충안을 찾지 못해 입주가 늦어지거나 시공사가 교체되는 경우도 빈번합니다.

윤해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서초구에 있는 재건축 단지 공사 현장입니다.

건물 하단 지지대를 세우는 데 필요한 철골빔 가격이 재작년보다 30% 넘게 올랐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치솟는 자잿값을 감당하기 어려워지자 시공사는 지난해 말 조합에 공사비 4,700억 원을 올려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익명 / 시공사 관계자 : 최근 원자재 가격 등 물가 상승과 금리 상승, 노조 이슈 및 파업으로 인한 공기 부족 등 건설사들의 원가 상승 요인만 계속 늘어나고 있는 힘든 상황이다 보니 불가피하게 공사비 증액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합은 애초 계약 사항과 다르고 추가 분담금 부담이 커져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합니다.

[김학규 / 재건축단지 조합장 : 물가 인상이나 금융 비용에 관한 건 계약서에 반영을 안 하는 것으로 돼 있었기 때문에 그건 안 된다고 답하고 대신 순수 공사비 인상 부분은 정해진 규정인 한국부동산원의 검증을 받아서 정리하자고 돼 있는 상태입니다.]

조합은 시공사가 요구한 추가 공사비가 적정한지 따져보기 위해 부동산원에 검증을 의뢰한 상황입니다.

원자잿값과 인건비가 크게 오르면서 조합과 시공사 간 공사비 증액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는 공사 현장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서울 서초구에 있는 또 다른 재건축 단지도 시공사가 오는 8월 말 입주를 앞두고 추가 공사비 1,500억 원가량을 요구했습니다.

조합과 공사비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최악의 경우에는 입주가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이 밖에도 경기 양주와 성남 등 공사 현장 곳곳에서 절충안을 찾지 못해 시공사가 교체되는 곳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시공사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시멘트와 골재, 철근 등 원자잿값이 급등하면서 공사비 증액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실제로 주거용 건물 건설 공사비 지수는 최근 2년 만에 20% 넘게 올랐습니다.

매년 공사비 분쟁도 늘면서 올해 5월까지 부동산원에 접수된 공사비 검증 의뢰 건수만 11건에 달합니다.

원자잿값 상승으로 시공사의 공사비 부담이 늘수록 분양가도 함께 오를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촬영기자 : 고민철
그래픽 : 주혜나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